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Search

Loading Results

기후기술, 스케일업을 통한 혁신의 도약

PwC 기후기술 보고서 2021 (PwC State of Climate Tech 2021)

10년 안에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여서 2050년까지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혁신 과제일 것이다. 작년 PwC 기후기술 보고서 2020 (The State of Climate Tech 2020)에서 우리는 이러한 혁신에 필요한 핵심적인 기후기술들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금번 PwC 기후기술 보고서 2021에서는 새롭게 부상하는 기후기술에 대한 전 세계 투자 동향을 분석하여 투자자들의 기후기술 투자가 기후 영향과 투자수익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파리협정 목표인 지구 온난화 1.5도 미만 제한에 기여하고 있는 지를 확인하였다.

녹색 회복의 시급성이 부각되면서 기후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작년에는 벤처 캐피탈 시장에 큰 변화가 있었다.

기후 변화 영향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기후기술에 대하여 새로운 유형의 자본과 자금 조달 메커니즘으로 상당한 신규 투자 흐름이 나타났다.

기후변화에관한정부간협의체(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IPCC)는 2021년 8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과감한 행동을 촉구하고, COP26에서는 청정기술의 전 세계 도입을 가속화하기 위한 국가와 기업의 긴밀한 협력 계획이 포함된 '글래스고 돌파구(Glassgow Breakthrough)'가 선언되었다.

EU의 지속가능금융 공시규정(Sustainable Finance Disclosure Regulation; SFDR)과 같은 새로운 규제와 더불어 ESG에 대한 높은 관심은 기후기술의 성장을 유도하고 기업과 투자자들의 전략 변화를 이끌고 있다. 수천 개의 기업들이 넷제로를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과학기반의 목표를 설정하고, B Corp[1] 지위 확보를 통해 자신들의 사회 공헌 기여를 입증하려고 한다. 또한 수십억 달러의 메가 펀드가 기후기술에 투자를 늘리고 있다.

[1] 역자 주. 비코프(Benefit Corporation; B Corp): 민간 차원의 사회책임기업 인증으로 미국 34개 주, 이탈리아,  콜롬비아 등에서 법제화되어 도입된 법인격을 의미함. 

상위 5대 기술 투자 허브

상위 5대 기술 투자 허브 (2020년 하반기 – 2021년 상반기)

  •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베이
  • 영국 런던
  • 독일 베를린
  • 미국 뉴욕시
  • 미국 메사츄세츠 주 보스턴 

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해주지 않는다. 하지만, 기후기술은 배출량 감축을 가속화하고 지구온도 1.5도 상승 제한이라는 전 세계 기후 목표 달성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해결책으로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

스티븐 강, ESG Platform Leader

기후기술이란 

기후기술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거나 지구 온난화 영향대응을 목표로 하는 기술로 정의되며, 기후기술의 적용은 크게 다음과 같이 전 산업에 걸쳐 세 가지로 크게 구분될 수 있다.

1. 직접적으로 배출량을 감축하거나 제거하는 기술
2. 기후 변화 영향 적응 기술
3. 기후에 대한 이해도 향상

기후기술이라는 용어는 온실가스 배출 대응을 위한 다양하고 광범위한 기술 및 혁신과 이러한 기술이 적용되는 분야를 광범위하게 포괄하기 위한 광의의 개념으로 사용된다. 보고서 분석에 포함된 데이터에는 최소 100만 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달한 경험이 있는 신생 기업에 대한 사모 펀드 및 벤처 캐피탈 투자가 포함되었다. 분석된 자금 조달 유형에는 지원 보조금, 엔젤, 시드, Series A-H 및 IPO(SPAC 포함) 등이 포함되었다. 벨류에이션 데이터는 Dealroom.com 및 언론 보도 내용을 활용하였다.

보고서에 사용된 데이터는 유럽과 북미 시장 데이터가 보다 광범위하게 수집되었으며, 이에 따라, 본 분석은 중국 및 전 세계 기후기술 투자 규모를 다소 보수적으로 추정했을 수 있다. 

Investment Highlights

기후기술 투자는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급속하게 성장한 이후 정점에 오른 뒤 전 세계 경제 동향과 COVID-19에 따라 전반적인 벤처캐피털(VC)과 사모펀드(PE) 시장과 더불어 안정세에 접어 들었다. 그러나 기후기술 투자는 2021년 상반기에 들어 비축된 자본이 ESG 분야에 집중되면서 강력한 반등세를 보였다.

PwC는 벤처캐피탈, 사모펀드, 기업 VC, 엔젤 투자자, 자선가 및 정부 기금 내에서 6,000명 이상의 투자자들을 추려냈다. 이들 투자자들은 2013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3,000개 이상의 기후기술 스타트업에 자금을 투자했으며 약 ​​9,000번의 펀딩 라운드를 완료했다.

2020년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에는 약 2,500명의 투자자가 활발한 활동을 보였으며, 약​​1,400번의 펀딩 라운드에 참여했다. 이전 12개월 동안의 1,600명 미만의 투자자 수와 비교하면 이러한 투자자 수의 증가는 보다 광범위한 투자자들이 기후기술 관련 자산을 투자 대상으로 고려하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기후기술 거래에 대한 경쟁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기후기술 유니콘의 수는 78개로 늘어났다. 가장 많은 수의 유니콘을 배출한 분야는 모빌리티 및 운송수단이다.

전기차, 마이크로 모빌리티 및 기타 혁신적인 운송 모델이 계속해서 많은 투자자의 관심을 끌면서 모빌리티 및 운송 과제 분야는 계속해서 가장 많은 투자를 받고 있다. 2020년 하반기와 2021년 상반기에 가장 많은 투자를 유치한 10개의 스타트업 중 8개는 모빌리티 및 운송 분야에서 나왔다.

성장률 측면에서 모빌리티 및 운송 분야가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2019년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산업, 제조 및 자원 관리(IM&R) 및 금융 서비스 분야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바로 뒤를 따르고 있다. 유일한 수직 과제인 건설 환경(Built Environment) 분야가 20%의 성장률로 90% 미만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수평과제인 온실가스 포집, 제거 및 저장과 기후변화 관리 및 보고 분야는 각각 전년 대비 27% 및 1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각 과제 분야의 성장 동인에 대한 보다 상세한 사항은 첨부된 보고서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후 기술 유니콘 수는 78개로 증가했다. 가장 많은 유니콘을 배출한 분야는 모빌리티 및 운송(43개) 분야 였으며, 식량 농업 및 토지 이용(13개), 산업, 제조 및 자원 이용(10개) 및 에너지(9개)가 그 뒤를 이었다.

분야별 요약 

모빌리티와 운송

운송은 전 세계적으로 배출량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배출원이며 1990년 이후 71% 증가하여 현재 전 세계 배출량의 16.2%를 차지한다. 따라서, 전기차로의 전환은 그동안 배기 가스 감소에 가장 선호되고 있는 방안이며 또한 수송용 합성연료 등 녹색수소의 발전은 미래 수소경제의 핵심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운송 수단의 탄소 배출량이 GDP 성장과 명확하게 분리되지 않는 한 여객 및 화물 운송 산업의 현재와 같은 성장은 배출량 감축을 위한 노력을 반감시킬 수 있다. 그래서 전기 운송은 넷제로 전환에 매우 핵심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분야별 요약 : 모빌리티와 운송

에너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4분의 3을 차지하는 에너지의 생산, 운송 및 사용 분야는 기후기술의 가장 큰 기회 분야 중 하나다. 저탄소 에너지의 빠른 규모의 확대는 배출량을 억제하고, 세계가 파리 협정 목표 달성 궤도에 오르게 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신재생 에너지의 연간 단위 비용은 계속해서 하락하는 반면, 학습 곡선과 규모의 경제로 에너지 효율성은 증가했다. 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는 다른 과제 분야 대비 낮은 수준으로 풍력 및 태양열 산업에 투자된 자금이 차입금,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기타 다른 펀딩 유형으로 리파이낸싱 된 산업 자체의 상대적 성숙도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핵융합 산업은 2010년 이후 설립된 3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투자 규모가 증가하면서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분야별 요약 : 에너지

식품, 농업 및 토지 이용

식량 분야는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0.1%를 차지하며 이 중 농업 및 토지 사용 활동에 따른 배출량이 가장 큰 배출원이 되고 있다.

식물성 육류 및 유제품 대체품에 대한 투자는 소비자 수요와 언론 보도에 힘입어 증가하고 있다. 차세대 솔루션은 실험실 배양 고기, 곤충 단백질 및 유전자 편집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식량 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에 있어서 식자재 손실과 음식 폐기물이 약 4분의 1을 차지하는 만큼 식자재의 유통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지속가능 포장재와 음식 폐기물 감소에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분야별 요약 : 식품, 농업 및 토지 이용

산업, 제조 및 자원 사용

온실가스 배출량의 29.4%를 차지하고 있는 글로벌 산업 및 제조 분야는 배출량 감소를 위하여 기존 장비를 개조, 업그레이드 및 교체하고 관련 공급망의 변혁이 필요하기 때문에 감축이 가장 어려운 분야다.

제조 및 산업 공정 및 재료 생산에 사용되는 에너지로 인해 온실가스가 생성된다. 또한 산업 공정 자체에서도 직접 생성된다(예: 화학 반응 중에 배출되는 CO2). 따라서 산업 및 제조 분야의 배출량을 절대적으로 감축하려면 보다 효율적인 자원 사용, 보다 효율적인 프로세스 및 개선된 에너지 효율성을 포함하여 광범위한 완화 옵션을 적용해야 한다.

분야별 요약 : 산업, 제조 및 자원 사용

건설 환경 (Built Environment)

건물과 건설 분야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20.7%를 차지한다. 이 중 운영 관련 배출량이 약 3분의 2를 차지하는 반면, 나머지는 내재된 탄소 배출량(건설자재 및 건설 공정과 관련된 '선행' 탄소 배출량)에서 발생한다.

건설 환경의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려면 건물과 자재 모두 더 효율적이고 스마트하며 가격이 낮아져야 한다. 난방, 조명 또는 가전제품의 개선과 같은 세부 단계의 효율성 개선 또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건설 환경이 미치는 영향의 범위를 감안할 때 건물 내 전기와 열 저장 시스템, 혁신적인 건설 방법 및 혁신적인 공기 순환 또는 센서 기반 스마트 빌딩 관리 시스템과 같은 보다 근본적인 솔루션도 필요하다. 

분야별 요약 : 건설 환경

금융 서비스

최근까지 금융기관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량 공시는 주로 자체 운영의 직접적인 영향에 초점을 맞추었다. Scope 3 배출량의 공시는 여전히 과제로 남아 있기에 가장 중요한 배출원인 포트폴리오가 누락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금융기관의 포트폴리오 기업에 의한 간접적 배출이 직접 배출보다 평균 700배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이러한 배출량 공시 누락은 금융 서비스 산업의 배출량 추정에 상당한 차이가 발생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금융 서비스에 대한 신규 및 기존 기술의 혁신적인 적용, 새로운 '녹색' 상품 개발,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에 대한 수요 모두 탈탄소화에 대한 과제 영역이 될 수 있다.

녹색 금융 및 투자 상품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탄소배출량을 추적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나, 넷제로 펀드에 투자하는 연금상품, 주택의 지속 가능성 개선을 위한 대출상품 등을 판매하는 새로운 경쟁자들이 시장에 진입하게 되었다.

분야별 요약 : 금융 서비스

온실 가스 포집, 제거 및 저장

최근 IPCC 보고서에 따르면 지구온도 1.5도 감소 목표를 달성하고 기후 변화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탄소 포집 기술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가용성, 신뢰성 및 경제성으로 화석 원료는 한동안 주요 에너지원으로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실 가스를 포집, 저장 및 재사용하는 것은 에너지 및 산업 시스템의 전환 과정에서 온실 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안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화석 연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계속 사용하려면 탄소 격리 기술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대규모로 적용해야 한다.

분야별 요약 : 온실 가스 포집, 제거 및 저장

기후 변화 관리 및 보고

이전 보고서에서 기후 및 지구데이터 생성으로 명칭되었던 분야가 올 해 보고서에서는 ‘기후 변화 관리 및 보고’ 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포함되었다. 스타트업 기업들이 해당 분야 내 이해 관계자들 - 민간 기업, 투자자, 그리고 정부를 포함한 지방/지역/국가 기구들 - 이 넷제로 목표 설정과 이행의 과정을 더 정확하게 모니터링 하기 위함이다.   

위성 및 마이크로 센서 데이터 수집이 주도하고 있는 기후 및 지구 관측 분야는 전 세계의 탈탄소화 노력을 돕고 환경 보호와 광범위한 지속 가능 개발 목표 달성에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지난 18개월 동안 정부, 투자자 및 기업의 넷제로 선언의 급증으로 데이터를 활용하여 기준선(baseline)을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배출 감축 활동의 우선 순위 지정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제공 업체들의 비즈니스 사례 확립에 도움이 되었다.

분야별 요약 : 기후 변화 관리 및 보고

지역별 투자

전체 요약 (Overall breakdown)

2020년 2분기부터 2021년 1분기까지 벤처 자금의 약 65%가 미국의 기후 기술 스타트업(566억 달러)에 투자되었다. 두 번째로 중요한 지역은 유럽으로 183억 달러, 중국이 102억 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지난 12개월 동안 전년 대비 평균 208%의 투자가 증가했다. 중국 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증가율은 평균에 못 미쳤지만 여전히 138%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대부분의 자금 조달은 여전히 지리적으로 분리되어 이루어지고 있지만 신흥 시장들이 더 많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북미와 유럽의 기후기술 스타트업들은 같은 지역 내 투자자로부터 약 80%의 자금을 조달했지만 중국 스타트업 기업과 아프리카 스타트업 기업의 경우 같은 지역 내 투자자 비중이 각각 55%와 40%로 감소했다.

미국

미국은 북미에 위치한 6개의 주요 기후 투자 허브와 성숙한 벤처캐피털 시장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기후기술에 대한 가장 많은 투자(566억 달러)가 이루어졌다. 투자는 2013년 상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 사이에 364억 달러를 조달한 모빌리티 및 운송 분야에 가장 많이 집중되어 있다. 이는 전 세계 모빌리티 및 운송 분야에 대한 총 투자 금액의 절반에 해당한다. 

투자 측면에서 두번째로 중요한 산업 분야는 69억 달러를 조달한 식량 농업 및 토지 이용(FALU)과 49억 달러를 조달한 에너지이다. 

유럽

유럽은 지난 12개월 동안 중국을 앞서며 기후 기술(183억 달러)에서 두 번째로 큰 투자자가 되었다. 미국과 마찬가지로 유럽에서 가장 많은 투자가 이루어진 분야는 모빌리티 및 운송이며, 그 다음이 식량 농업 및 토지이용(FALU)과 에너지 분야이다.

유럽 ​​내 모빌리티 및 운송 부문에 대한 투자는 직전 12개월 대비 2020년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494% 증가했다.

중국

중국은 2020년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90억 달러)까지 전 세계 기후기술에서 세 번째로 큰 투자자가 되었다. 

투자는 모빌리티와 운송에 크게 치우쳐 있으며, 이 분야에서 이루어진 투자 89억 달러는 이 지역 전체 기후기술 투자의 99%를 차지한다.

미국과 유럽의 투자는 모빌리티 및 운송 분야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도 분산되어 있는 반면, 이 분야에 대한 중국의 높은 투자 비중은 매우 불균형적이다. 

중국은 전 세계 모빌리티 및 운송 산업에 있어서 미국 다음으로 두 번째로 큰 투자자로 확인되었다. 모빌리티 및 운송 투자의 대부분인 83%는 저탄소 소형 및 대형 화물차 레버에 투자되었고 고효율 운송 시스템에 9.3% 투자되었다.

기후 영향에 대한 기후기술 투자 비교

2021년 올해의 기후기술 보고서에서 PwC는 기술 성숙도, 부문별 티핑 포인트에 대한 근접성, 배출 감축에 대한 잠재력 및 투자 규모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는 새로운 분석을 진행하였다. 이 보고서는 15개 기후기술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가장 빠른 속도로 탄소 감축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잠재력이 높은 솔루션이 규모 확장에 필요한 자금을 제대로 확보하고 있는지를 검토하였다.

분석 결과, 아직 미개발 잠재력을 가진 분야가 여전히 상당하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분석된 15개 기술 영역 중 2050년까지 미래 배출량 감소 잠재력의 80% 이상을 가진 상위 5개 부문은 2013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기후기술 투자의 25%만 받았다.

결론

  • 비즈니스 모델과 기후기술이 모두 실행 가능한 분야에서 투자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모빌리티 및 운송 지원 기술 등 특정 기술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대규모 자본이 유입되면서 해당 분야의 기후 변화 완화에 대한 잠재적 영향을 초과하는 규모의 펀딩이 이루어지고 있다. 비즈니스 모델이 입증된 기술에 빠르게 자본이 유입되고 해당 기술의 도입을 가속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나, 현재의 투자는 총 배출량 감소 잠재력(ERP)이 낮은 과제 분야에 불균형적으로 집중되어 있는 반면, 성숙도가 낮은 기술을 사용하는 높은 ERP 과제 분야에는 투자가 부족한 상황이다.
  • 획기적인 혁신을 가능하게 하고 부문별 티핑 포인트를 촉발하는 동시에 향후 10년 동안 상업적으로 준비된 기술의 스케일업을 가능하게 하려면 모든 과제 분야에서 자금 지원이 증가되어야 한다. 정부의 명확한 감축 계획, 전 세계적으로 일관성을 갖춘 탄소 가격 체계 및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필요한 연구 및 개발(R&D)비 지원 등 투자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향후 10년과 그 이후에 필요한 기후 기술에 투자되는 자본의 규모가 커지게 될 것이다. 
  • 미래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하여 초기 단계 VC 투자자로부터 더 많은 인내 자본이 필요하다. 감축이 어려운 부문(예:온실가스 저 배출 건축 자재)과 넷제로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탄소 제거 기술에 대한 투자를 시작하려면 정부의 장기 전략 계획 및 목표 정책 조치(예: 탄소 가격)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