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Economy Watch 2017.4


G7의 회복?

4월 워싱턴 DC에서 열린 세계은행(World Bank)과 국제통화기금(IMF)의 연례 춘계 회의에서는 최근 선진 경제국 G7 국가(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들의 경제 활동 상승세가 주요 안건으로 다루어졌습니다.

Global Economy Watch 2017년 4월호에서는, G7 경제 회복에 대한 청신호가 적정한 것인지, 그리고 이러한 상승세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인지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먼저, ‘경성지표’에 근거한 G7 국가들의 경제 성장률은 2016년 4분기에 전년 대비 1.7%가량의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Figure 1 참조) 그러나, G7 경제에 대한 낙관론은 지난 20년 동안 어느 때보다도 국가별 성장률의 편차가 적었던, G7 국가의 전반적인 경제 회복 추세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경기 호전을 설명하는 근거로 다음의 3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첫째,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가 기록적인 저점에서 점진적으로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G7 특히 유로존에서는 매우 완화된 통화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둘째, 정부는 인프라 배치 계획을 수립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국의 경기부양, 브라질의 경기 회복으로 인해 G7 국가들의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신흥 경제국 E7(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인도네시아, 멕시코, 터키) 내 수요가 증가했습니다. 신흥 시장의 수입 증가가 전년과 비교했을 때 늘어났다는 최근 무역 데이터가 이를 뒷받침해 줍니다.

그렇다면 이 같은 추세는 지속될까요? 대부분의 ‘연성 지표’는 올해 1분기까지 지속된 상승 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4월 28일 미국과 영국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발표될 GDP 데이터가 없는 상태에서 이를 확신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책 입안자들은 장기적으로 생활 수준을 결정하는 요인, 즉 생산성에 초점을 맞추어 논의해야 합니다. PwC 분석 결과, 경제 위기 이후 G7 국가들의 생산성 증가는 장기평균 속도의 1/3에 불과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부 차원에서 경제 전체의 개혁이 추진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대규모 공공 투자 프로젝트를 추진하거나, 정규 교육에 더 많은 투자를 진행하는 것이 논의될 수 있습니다. 또한 현시점에서 추진 가능성은 낮지만, 통상 개방 역시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기업 또한 상향식 관점에서 경제 개혁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관리 기법의 모범 사례가 다수의 기업에서 구현된다면 국가 전체의 생산성 향상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