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대상-M&A재무자문] 이종철 삼일PwC 부대표

삼일PwC는 국내 최대의 인력과 시스템을 갖춘 명실상부한 회계ㆍ컨설팅 회사지만, 인수ㆍ합병(M&A) 자문시장에서만큼은 남모를 속병을 앓아 왔다. 이해 상충 문제를 빗겨나고 독립성을 유지해야 했기 때문에 회계감사를 맡은 대기업들의 매각 자문은 맡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태생적으로 국내외 투자은행(IB)들과 출발선 자체가 다르다 보니 M&A 재무자문에서 큰 딜을 따내기는 쉽지 않은 환경이었다. 따라서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서너배의 노력이 절실했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삼일PwC는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지난해 국내외 IB와 회계법인들의 M&A 재무자문 실적(금액기준)에서 당당히 4위에 올랐다. 거래건수는 27건으로 압도적인 1위였다. 중소형 M&A에서는 삼일PwC를 따라올 곳이 사실상 없었다.

삼일PwC는 이러한 노력과 성과로 인해 연합인포맥스와 한국경제신문이 공동으로주최하는 '제3회 한국 IB대상'에서 M&A재무자문 부문 수상회사로 선정됐다.

삼일PwC에서 M&A 자문사업을 책임진 이종철 부대표(딜 비즈니스 부문장)는 "그간 기업들과 쌓아왔던 네트워크가 밑바탕이 됐고, 특히 중소기업이 겪는 고충을 해결해주려고 선제로 찾아가는 전략을 활용한 게 나름의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풀이했다. 이 부대표는 "최근 들어 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해외의 매물을 찾는 중소기업들이 적지 않다. 대기업들과는 다르지만, 중소기업들이 안은 고민을 해결해 주는 솔루션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삼일PwC는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 국가의 기업들을 타깃으로 한 딜자문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과 인도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눈길을 유럽으로 돌리고 있다. 재정위기로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는 유럽에서 알짜 매물들이 나올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이 부대표는 "올해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유럽 쪽을 열심히 보려고 한다. 특히 남유럽 쪽 국가의 기업들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딜을 진행하는 것은 없는 상태이지만 적당한 시기가 찾아올 경우를 대비해 탐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게 이 부대표의 설명이다. 다만, 출구전략(Exit Plan)에 대한 명확한 판단이 서지 않고 있다는 점과 가격이아직은 덜 싸졌다는 점이 다소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럽 국가들의 경기 회복 속도가 얼마나 빨리 이뤄지느냐에 대한 전망과 출구전략과는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그러나 아직은 판단하기 쉽지 않은 상황인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기의 문제일 뿐 유럽 기업들을 상대로 한 M&A는 상당한 매력이 있을 것으로 그는 보고 있다.
4월경에는 유럽에 초점을 맞춘 M&A 전략 등을 주제로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세미나도 개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부대표는 해외와 달리 올해 국내 M&A 시장은 그다지 '재미'가 없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특히 4월 총선과 대통령 선거가 M&A 시장에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일각에서는 올해 국내 M&A 시장을 소위 최대 '빈티지(포도가 풍작인 해에유명 양조장에서 만들어진 고급 포도주)'라고 하지만 두 차례 예정된 선거가 불확실성을 높일 수 있다. 정치 일정과 얽혀 M&A가 활발하게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말했다.

고유권 기자 pisces738@yna.co.kr
연합인포맥스 2012년 1월 17일